오랜만에 내리는 비 소식에 기쁘기도 하지만, 급격히 추워진 날씨에 몸이 움츠러들기도 하는데요. 혹시 이렇게 추워진 날씨를 대비한 여러분만의 겨울나기 방법이 있으신가요? 추운 겨울 날씨에 건강에 대한 우려와 함께 많이 들리는 소식이 있습니다. 바로 겨울철 동파사고입니다.


겨울철 수도계량기 동파로 인해 물을 사용하지 못하는 상황이 심심찮게 들리고 있어 미리 동파사고를 대비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번 시간에는 동파사고를 미리 방지할 수 있는 예방법과 동파사고 대처법에 대해 소개해드리겠습니다. :)

 

 

동파사고, 왜 일어날까요?

 

 

수도계량기 동파의 원인은 수도계량기 보호함 내부로 겨울철의 차가운 공기가 유입되어 찬 공기와 수도관의 접촉이 길어질 때 발생합니다. 즉, 겨울철에 -5℃ 이하의 날씨가 2일 이상 지속되거나, 수돗물을 장시간 사용하지 않았을 경우에 수도계량기가 얼어버리게 됩니다. 또한 계량기 보호함 및 뚜껑이나 보온재가 파손되어 차가운 공기와 접촉하면 얼게 되어 동파 발생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습니다.

 

 

동파사고 예방을 위한 단계별 행동 요령

 

 

동파상태는 총 4단계로 나눠볼 수 있는데요. 첫 번째는 관심단계입니다. 관심단계는 동파 가능성이 있는 상태로, 일 최저기온 –5℃ 이상인 상태를 말합니다. 이 때, 동파가 발생하기 전에 미리 수도계량기 보호함 내부에 헌 옷 등을 이용하여 보온재를 채우고, 뚜껑을 비닐로 덮거나 부착하여 외부의 찬 공기가 들어가지 못하도록 차단해야 합니다. 또한, 외부에 노출되어 있는 수도관, 화장실 및 보일러도 마찬가지입니다.

 

두 번째 주의단계는 동파가 발생하는 단계로, 일 최저기온이 -5℃ 미만 -10℃ 이상인 상태인데요. 이 단계에서는 수도계량기, 수도관, 화장실 및 보일러 등 보온조치를 재점검해야 합니다. 동파를 위한 수도계량기 보호함 내부의 보온재가 젖어 있진 않은지 습기를 점검하고, 얼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면 교체해주어야 합니다.

 

 

동파발생 위험수준의 3단계 경계단계는 일 최저기온 -10℃ 미만 -15℃ 이상의 상태를 말합니다. 이 경우에는 보온조치를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동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경계 단계에서 장기간 집을 비우거나, 야간에는 반드시 주방과 욕조의 수돗물을 실처럼 가늘게 흐르도록 틀어주세요. 외출 시에는 보일러를 외출모드를 작동시켜 주는 것이 동파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마지막 심각단계는 동파가 다량 발생 수준으로, 일 최저기온 -15℃ 미만인 상태를 뜻합니다. 장기간이 아니라 단기간 수돗물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동파 가능성이 있을 단계이기에 경계단계와 마찬가지로 상시 수돗물을 가늘게 흐르도록 틀어 놓고, 상시 보일러 전원 ON을 유지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동파사고 발생 시,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만약 수도계량기가 얼어서 물이 나오지 않는다면 너무 당황스러우실 텐데요. 그렇다면 이런 상황에선 어떻게 해야 할까요? 먼저 수도관을 녹여주어야 하는데요. 얼어붙은 수도관을 따뜻한 물수건으로 감싸주거나, 뜨겁지 않은 온수를 계량기 및 수도관 주변에 천천히 골고루 부어 얼음을 녹여주세요.

 

이 때 주의하실 점은 헤어 드라이기나 토치, 라이터 같은 화기를 사용할 경우 화재 발생과 계량기 파손의 위험이 있으니 피해주세요. 또한, 50℃ 이상의 뜨거운 물을 갑자기 들어붓는다면 급격한 온도 차이로 인해 계량기의 유리가 깨지거나 고장이 발생할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한 점도 참고해주시길 바랍니다. 만약 계량기가 얼어서 유리가 깨졌을 경우에는 수도사업소(국번 없이 120)에 신고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번 시간에는 겨울철 동파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행동 요령과 동파사고 발생 시 대처법 주의사항에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 추운 겨울 한파를 뚫고 집으로 귀가하였지만 동파로 인해 따뜻한 물을 사용하지 못하는 것은 상상만으로도 너무 아찔하죠. 이러한 아찔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우리 모두 미리 동파를 방지하여 따뜻한 겨울철 보내보아요 :-D

 

 

함께 보면 좋은 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건설 부문 홈페이지 페이스북 대학생 기자단 블로그 전사 홈페이지 영문 뉴스룸 링크드인 유튜브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