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건설부문이 해외에서 현장 안전관리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는 기쁜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D


지난 12월 19일, 삼성물산이 시공 중인 인도 뭄바이 다이섹(DAICEC) 현장은 발주처인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로부터 무재해 5000만인시(Manhour) 달성에 대한 감사패를 받았는데요! 무재해 5000만인시는 5000명의 근로자가 매일 10시간을 일한다고 가정했을 때 1000일동안 작은 사고 없이 안전하게 공사해야 달성할 수 있는 정말 대단한 기록입니다!



다이섹 프로젝트는 뭄바이 중심부 상업지역 7만5000㎡ 부지에 컨벤션센터, 극장, 오피스, 아파트 등을 건설하는 공사인데요. 전체 연면적이 736,296㎡으로 삼성물산이 시공한 세계 최고층빌딩 두바이 부르즈칼리파의 1.4배에 달하는 대규모 프로젝트입니다. 다이섹 현장 임직원들은 다양한 국가에서 모여 문화는 서로 다르지만 누구나 ‘Safety First’를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행동으로 실천하고 있습니다.


삼성물산은 인도 뭄바이 다이섹 현장뿐만 아니라, 싱가포르 지하철 T313과 인도네시아 자와-원(Jawa-1) 현장도 각각 무재해 800만인시와 500만인시 성과를 거두었는데요!


싱가포르 T313 현장은 도심지 내 상업∙주거 지역에 다수의 지하터널과 하천 이설 공사를 해야 하는 고난도 프로젝트입니다. T313 현장은 직원들간 신속한 소통을 통해 위험요인을 제거하고, 안전교육장과 VR(가상현실) 안전체험장을 설치하는 등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문화를 정착해 나갔습니다. 인도네시아 최대규모 발전소 건설 프로젝트인 자와-원 현장 또한 안전을 최고의 가치로 여기며 착공 후 현재까지 무재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삼성물산은 안전을 회사의 핵심가치로 삼고 글로벌 기준에 맞춘 삼성물산 고유의 안전보건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는데요. 기존의 주입식 안전교육에서 벗어나 체험하고 토론하는 소통형 안전교육을 도입하고, 모든 임직원과 근로자들이 스스로 안전을 지키고 실천하는 문화를 만들어 나가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안전을 위해 어떤 행보와 어떤 실천을 이뤄나가는지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리겠습니다~! :D



함께 보면 좋은 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건설 부문 홈페이지 페이스북 대학생 기자단 블로그 전사 홈페이지 영문 뉴스룸 링크드인 유튜브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