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라메’에 대해 들어보신 적 있으신가요? 끈이나 천의 끝부분을 실을 이용해 고리를 만든 후, 여러 가지 기법으로 서로 묶는 수공예 레이스 종류 중 하나입니다. 직접 만드는 DIY가 유행하면서, 마크라메 소품에 관심을 갖는 분들이 늘어나는데요~ 혼자서 도전하기에는 실을 묶는 방법이 너무 까다로워 어려우신 분들은 주목! 오늘 홍자님과 함께 리스 만들기를 한 번 도전해 보면, 앞으로는 복잡하지 않고 손쉽게 마크라메 소품을 만들 수 있을 것 같은데요~ 그럼 간단한 리스 만들기부터 함께 차근차근 도전해볼까요? XD



마크라메 만들기, 어렵지 않아요~

 


[준비물]

자수 틀, 굵기 5mm 실, 한지, 유칼립투스, 레이스 용품, 가는 철사, 가위 등


먼저 리스를 만들기 위해서 원형의 자수 틀과 실을 준비해 보았습니다. 마크라메에는 일반적으로 굵기가 어느 정도 있는 실을 사용하는데요~ 이번 홍자님은 굵기 5mm의 줄을 사용했습니다. 너무 가느다란 실의 경우 매듭 묶기 어렵고, 너무 두꺼운 실의 경우는 만들고 난 후 보기에 예쁘지 않겠죠? :-D



먼저 자수 틀에 실을 엮어줍니다. 이때, 방법은 아주 간단한데요~ 반으로 접었을 때 실의 길이를 같게 하여, 위 사진과 같은 방법으로 자수틀에 얹어줍니다.



그 후, 두 가닥의 실을 안쪽으로 끼워 넣으면, 매듭이 하나 만들어집니다. 이 방법을 이용하면, 복잡한 과정 없이 간단하게 매듭을 만들 수 있습니다.



같은 방법으로 여러 개의 실을 자수틀을 따라 묶어주세요.



깔끔한 모양을 위해 실의 끝부분을 정리해 줍니다. 벽에 걸 형태이기 때문에 깔끔한 V자 형태가 되도록 가위로 끝부분을 잘라주었습니다. 



레이스와 꽃을 이용해 귀여움 UP!

 


마크라메 리스를 장식하기 위해 레이스 끈도 준비해 보았습니다. 무늬가 화려하거나 장식이 달린 레이스를 활용할 경우, 밋밋하지 않고 좀 더 화려한 리스를 만들 수 있겠죠? :-D



마크라메 실을 따라서 자연스럽게 늘어지도록 레이스 끈을 붙여 주었습니다. 이때는 자수틀에 글루건을 이용해 붙여도 되고, 실을 걸 때처럼 매듭을 묶어 부착시켜 줘도 좋습니다.



조금 더 장식을 하기 위해 꽃을 만들어보겠습니다. 꽃을 쉽게 만들려면, 한지 중에서도 ‘주름종이’라는 것을 사용하면, 주름이 이미 잡혀 있어 더욱 자연스러운 꽃 모양을 만들 수 있습니다. 가로형으로 길게 여러 장을 잘라둔 후, 옆으로 넓게 펼쳐줍니다.



그 후, 양 끝을 둥글게 잘라줍니다. 이때, 일반 가위 보다 핑킹가위가 있다면, 더욱 쉽게 모양을 만들 수 있겠죠? :-D



펼친 종이를 여러 장 포갠 후, 중간 부분을 철사로 묶어줍니다. 그 후, 바깥쪽의 종이부터 한 장씩 펴서 자연스러운 꽃잎 모양이 되도록 만들어 줍니다.



포인트가 되는 꽃 두 개만 만들어보았습니다.



꽃 장식과 어울리는 유칼립투스 가지를 글루건을 이용해 자수틀에 부착해주었습니다. 이때, 유칼립투스 가지가 아니더라도 각자 취향에 따라 조화 잎이 있다면 붙여주어도 좋습니다. 아까 만든 꽃도 철사 끈 끝부분으로 묶어주면 완성! XD



꽃과 나뭇잎도 들어가 있어 훨씬 더 화사한 벽 장식 리스로 탄생! XD 실 끝부분도 일자가 아닌 V자 형태라서 더욱 안정감이 있고, 예쁜 방울과 레이스도 같이 있어서 거실 분위기도 더욱 향상되었습니다.



이번 시간 삼성물산 건설부문에서는 홍자DIY 시간으로 마크라메를 이용한 리스 만들기를 해 보았습니다. 실과 간단한 소품만 있다면, 장식 소품을 만들 수 있습니다. 손재주가 없어서 망설였던 분들도, 도전해 보시길 추천해 드립니다. :-D




함께 보면 좋은 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건설 부문 홈페이지 페이스북 대학생 기자단 블로그 전사 홈페이지 영문 뉴스룸 링크드인 유튜브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