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 환경과 라이프스타일이 모두 급변하는 밀레니얼 시대, 과연 부동산트렌드는 어떤 방향으로 진화해 나갈까요? 오늘은 전 세계 메가시티(global mega city)를 중심으로 부동산 흐름을 살펴보려고 합니다. 메가시티란, 핵심도시를 중심으로 생활이 가능하도록 기능적으로 연결된 대도시권 혹은 인구 1,000만명 이상의 거대 도시를 지칭하는 단어입니다. 그럼 뉴욕, 상하이, 홍콩, 런던, 베를린 등의 메가시티에서 현재 진행 중인 흥미로운 주거 트렌드에 대해 만나보시죠.


Trend 1. 주거와 문화, 레저, 커뮤니티가 연결되는 신개념 주거지

 


주거와 상업이 연결된 ‘주상복합’ 단지는 우리에게 익숙한 주거 형태입니다. 최근 부동산트렌드는 주거와 상업을 넘어 문화, 레저, 사교까지 결합하는 복합 개발이 이루어지는 추세입니다. 

  

출처 : ZOKU 홈페이지-Gallery


대표적인 사례로 네덜란드 기업인 ‘조쿠(zoku)’가 있는데요. 이 기업은 장단기 주거와 오피스, 문화 센터, 공용 다이닝 룸을 마련하고, 다양한 취미 클래스를 운영하는 등 새로운 주거형태에 사교 기능을 더했습니다. 또한, 쾌적한 장소에 합리적인 가격으로 머물면서 커뮤니티 활동까지 경험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습니다. 이러한 매력 덕분에 글로벌한 비즈니스맨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이처럼 앞으로 부동산의 기능은 단지 주거의 형태만 만족시키는 것이 아닌 서비스 공간으로써의 역할이 커지고 있습니다. 또한, 거주지는 라이프스타일에 깊이 관여하는 현상이 늘어날 것으로 예측되며 특히, 커뮤니티 시설에 대한 거주민들의 니즈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Trend 2. 짧아지는 계약 기간과 새로운 세입 유형의 증가

 


전통적인 부동산 임대 계약 기간은 최소 1년, 평균 2년 단위로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는데요. 이는 빠르고 예측 불가하게 변화하는 요즘 시대와는 동떨어진 계약 기간이라고도 볼 수 있죠. 앞으로의 부동산트렌드는 보다 계약 기간이 유동적으로 변화할 것으로 보여집니다.


뉴욕타임스에 의하면 뉴욕은 용도에 따라 최근 표준 장기 계약에 비해 짧은 단위의 거래가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심지어 하루, 이틀의 계약을 진행하는 팝업 리스 형태로까지 변화하고 있습니다.


출처 : Flickr ( Steve Jurvetson )


짧은 임대 기간의 예로는 숙박공유사이트 ‘에어비앤비’가 대표적입니다. 호스트의 취향에 맞게 꾸며진 아늑한 공간을 제공하는 에어비엔비는 숙박뿐 아니라 스튜디오의 형태 등 다양한 용도로 임대 중이며, 월 단위시간 단위 계약은 물론 시간 단위의 임대도 가능합니다. 글로벌 공유오피스인 ‘위워크’ 역시 세계 지점 모두 공통으로 최소 1달 단위부터 계약이 가능합니다. 이는 최소 1년 단위로 가능했던 기존 임대 계약과는 완전히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것이나 다름 없죠.


이러한 글로벌 기업들의 영향으로, 기존 임대 매장들 역시 하루에서 한달 단위까지 열리는 팝업 매장 유치에 적극적입니다. 이를 통해 온라인 플랫폼만을 소유한 기업들이 고객과의 오프라인 접점을 찾는 일도 활발해지고 있습니다.  



Trend 3. 물건이 아닌 경험을 파는 전통 대형 쇼핑몰

 


뉴욕, 홍콩을 등지로 한 메가시티의 부동산트렌드는 구식 쇼핑몰을 재개발하는 경향을 보입니다. 전통적인 대형쇼핑몰 내 상점들은 전시장이 되어 가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오프라인에서보다 저렴한 동일상품을 온라인에서 구매하기 전에 실제 모습을 보고 테스트하려는 것인데요~ 직접 매장에서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줄어들고 있습니다. 토론토의 경우, 지난 2018년 신발 브랜드 페이 리스는 248개 매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으며, 세계적인 유아 전문 브랜드인 짐보리는 49개 점포, 의류 브랜드인 허드슨 베이 컴퍼니는 37개의 매장을 폐쇄하기로 했습니다. 대형 기업의 소매점 마저 상당수 점포 정리에 들어간 것입니다.


이렇듯 대형 쇼핑몰 내 소매 상점이 하나씩 문을 닫는 상황이지만 이를 극복하기 위해 쇼핑몰들은 수십억 달러를 투자하고 있습니다. 고객의 관심을 되찾기 위해 쇼핑몰에서 경험할 수 있는 혁신적인 콘텐츠를 재창조하는 노력을 하고 있지요. 

 

출처 : Wikipedia (Postoak The Galleria, Houston, Texas - Polar Ice)


미국 동부에 위치한 상당수의 대형 쇼핑몰들은 영화관, 레스토랑, 스포츠 바 및 거대한 규모의 최첨단 시스템을 도입하고 있습니다. 게임, 시뮬레이터 및 가상 현실 시스템을 갖춘 막대한 엔터테인먼트 단지로의 변화를 모색 중입니다. 점점 전통 대형 쇼핑몰이 물건을 내세우기보다는 경험과 엔터테인먼트를 파는 쇼핑몰로 변화하고 있는 것입니다. 


Trend 4. 도심 내 '스마트 웨어 하우스'의 등장

 


현재 전자 상거래의 활성화에 따라 당일 배송 업체가 늘어나고 있지만, 물류 시스템은 아직 초기 단계에 있습니다. 앞으로는 물류 배송이 시간 단위 배송으로 가능해질 예정입니다. 


이렇게 실시간 배송으로 고객 만족을 실천 가능한 이유는 바로 도심 내 ‘스마트 웨어 하우스’가 등장하기 때문입니다. 스마트 웨어 하우스란 최신 물류 IT기술들이 효율적으로 적용된 창고입니다. 호주 캔버라에서 드론 배송 서비스를 시작한 구글의 ‘윙’은 간선 도로를 넘어 비행하는 행위가 금지되자 도심 내 노후 된 건물을 활용하는 방법을 고려 중임을 밝혔습니다.  빈 공간을 재활용하여 하나의 물류 창고로 이용하려는 것입니다.


도심 내 스마트 웨어 하우스는 특히 고밀도로 인구가 집약된 도시 내에서 활용도가 높은데요. 빅데이터 기반 및 AI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하면 더욱 활성화될 전망입니다. 이처럼 기술과 산업, 물류의 발달은 우리가 기존에 알고 있던 개념을 완전히 뒤엎는 새로운 혁신을 가져올 것입니다.


Trend 5. 상생하는 건설! 자연과 하이테크의 조화

 


서로 배치되는 개념처럼 느껴졌던 건설과 자연은 최근 테크 산업의 발달을 등에 업고 서로 상생하는 관계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아파트 내부의 인조 강변과 갖가지 조경을 심심치 않게 만나볼 수 있었다면, 최근 트렌드는 더욱 적극적으로 자연과 하이테크를 실내에 반영하고 있습니다.

 

출처 : Wikimedia Commons ( Astraspera )


자연 환경과 하이테크를 반영하는 건축은 특히 도시 고층 건물에서 이루어지고 있는데요. 일부 전위 예술가와 개발자들은 밀라노의 ‘수직숲(Vertical Forest)’, 타이페이의 ‘아고라 가든 타워(Agora garden tower)’ 와 같은 사례를 통해 주거용 블록의 벽과 발코니에 나무를 결합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친환경건축을 통해 환경 보호에 앞장 서는 한 편, 실내 공기의 질이 향상되고 자연과 친화적인 환경을 통해 사람들의 스트레스를 줄이는 효과도 거두는 등 세계의 이목을 모으고 있죠.



우리는 미디어를 통해 인구의 도시집중 현상으로 인한 부정적인 부동산 뉴스를 자주 접하게 됩니다. 하지만 한편으론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활발히 모색 중이라는 사실에 안도감을 느끼게 되는데요~ 이번 부동산트렌드를 보면서 머지않아 다가올 부동산의 긍정적인 변화를 기대해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건설 부문 홈페이지 페이스북 대학생 기자단 블로그 전사 홈페이지 영문 뉴스룸 링크드인 유튜브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