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을 맞아 2019 다이어리를 얻기 위해서 커피 전문점을 방문하시거나 구입하는 분들이 많을 텐데요~ 최근, 아날로그 감성으로 직접 꾸미는 것이 유행 해 ‘다꾸(다이어리 꾸미기)’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했습니다. 이번 시간 삼성물산 건설부문에서는 홍자님과 함께 다이어리 속지를 꾸미는 것에서 한 단계 나아가, 내 취향대로 커버까지 바꿔 보려고 합니다. 저렴한 가격으로 할 수 있는 색다른 다꾸의 세계, 함께 빠져볼까요? XD


다이어리 DIY의 시작은 커버 선택부터!

 


[준비물]

다이어리, 방수용 천, 가위, 목공용 본드 혹은 강력 접착제, 라벨 등


이번 2019 다이어리 꾸미기에서는 커버를 만들기에 적합한 천을 고르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오랜 시간 동안 사용 할 제품이기 때문에 일반 천 보다는 오염이 덜 되는 방수 소재를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방수 기능이 있다면, 오염이 되더라도 물티슈나 휴지 등으로 간단하게 닦을 수 있겠죠? 또한, 밋밋한 다이어리를 장식 해 줄 개성 있는 라벨도 함께 준비 해 줍니다.



먼저 2019 다이어리 전체를 넉넉하게 감쌀 정도로 천을 잘라줍니다.



겉면에 목공용 본드를 골고루 발라줍니다. 이때, 빈 공간 없이 본드를 발라 주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만약 본드를 꼼꼼히 바르지 않았다면, 천이 울어서 보관이나 사용 시 불편 할 수도 있겠죠? 이때, 일반 풀로 붙일 경우 천이 쉽게 떨어질 수도 있어, 접착력이 우수한 본드나 강력 접착제를 이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겉 표지를 꼼꼼하게 붙여 준 후, 테두리를 따라 여유 공간을 넉넉하게 두며 천을 잘라줍니다. 그후, 커버의 윗면과 옆면 가장자리를 안쪽으로 접어줍니다. 천을 붙이는 과정에서는 다이어리 속지를 잠시 분리 해 주는 것이 더 편리 하니 꼭 잊지 마세요! :-D



2019 다이어리의 커버를 부착할 때, 가장 주의해야 할 부분이 모서리인데요~ 이번 다이어리 DIY에서는 칼집을 내거나 남는 부분을 인위적으로 자르지 않고, 원본을 최대한 유지하며 붙여보려고 합니다.



패브릭 안쪽 면에 본드를 발라 준 후, 모서리 부분을 삼각형 모양이 되게 눌러줍니다. 윗면 라인과 일직선이 되도록 붙여주면 더욱 깔끔하겠죠? :)



네면의 모서리 부분을 다 같은 방법을 이용해 붙여 주었습니다. 이후, 잠시 분리 해 두었던 다이어리 속지까지 다시 본드나 강력 접착제를 이용해 붙여 주면 커버 만들기 완성! XD


개성있는 라벨 장식으로 마무리!

 


2019 다이어리 꾸미기의 마무리는 라벨을 이용해 보겠습니다. 데코용 라벨을 구입해도 좋지만, 평소에 물건을 구입한 후 붙어있는 예쁜 옷 텍을 버리지 않고 모아서 사용해도 좋은데요~ 라벨에 클립이 붙어 있다면, 제거를 한 후 글루건을 이용해 붙여줍니다. 


 

라벨에 줄이 붙어있다면, 앞쪽 커버 안쪽으로 단정하게 붙여 줍니다.

 


라벨 장식까지 붙여주면, 2019 다이어리 꾸미기 완성! XD




이번 시간 삼성물산 건설부문에서는 새해를 준비하면서 미리 기분을 낼 수 있는 2019 다이어리 꾸미기를 해 보았습니다. 예쁜 무늬의 천과 라벨만 있어도 내 마음에 드는 다이어리를 가질 수 있겠죠? 나의 개성을 맘껏 표현할 수 있는 다꾸에 함께 도전해보시죠! XD





함께 보면 좋은 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건설 부문 홈페이지 페이스북 대학생 기자단 블로그 전사 홈페이지 영문 뉴스룸 링크드인 유튜브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