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테리어 소품 중에서도 가장 친숙한 것이 어떤 물품이라고 생각하시나요? 바로 ‘조명’입니다. 크기와 종류, 밝기도 다양해 어떤 조명을 어디에 배치하느냐에 따라 집의 분위기가 크게 바뀌는데요~ 이번 시간 삼성물산 건설부문에서는 페트병과 종이를 이용해 화사한 꽃 모양의 스탠드 조명을 만들어 보려고 합니다. 우리 집을 더욱 은은하게 빛내 줄 조명 DIY 과정 함께 볼까요?


조명 DIY의 시작은 페트병과 소켓 연결!


 

[준비물]

페트병, 글루건, 전선, 소켓, 플러그, 도일리 페이퍼, 칼 등


이번 DIY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포장지로 주로 쓰이는 ‘도일리 페이퍼’입니다. 일반적으로 케이크와 음식 아래에 놓는 종이로, 위생을 위해 사용합니다. 최근에는 선물과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많이 활용되고 있는데요~ 동그란 모양의 도일리 페이퍼를 이용한다면, 인테리어 소품을 장식하는 데 더욱 유용합니다.



먼저 스탠드 조명의 중심이 될 페트병을 깨끗하게 씻어서 준비한 후, 칼을 이용해 필요한 만큼의 크기로 잘라줍니다.


  

전선의 피복을 벗겨내 구리선 끝을 만 후, 한쪽씩 부착형 소켓에 감아 줍니다. 이때, 드라이버를 이용해 전선 끝을 나사로 고정해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제 조명과 소켓을 연결 해 줄 차례입니다. 먼저 사용하지 않는 젓가락 끝을 불에 달군 후, 페트병에 전선이 들어갈 구멍을 만들어 줍니다. 이때, 굵기는 전선이 통과될 정도로만 뚫어주면 되겠죠? :)


 

소켓을 연결한 전선을 페트병 구멍에 통과시켜 줍니다.



소켓과 연결되어 있지 않은 반대쪽 끝 전선은 플러그와 연결해 줍니다. 안전에 주의하면서 전선을 플러그 속에 한쪽씩 넣어 나사로 단단하게 조여줍니다.



선이 연결되어 있는 소켓 아랫면에 글루건을 쏘아 페트병 안쪽 내부에 붙여주면 연결 완성!


도일리페이퍼를 이용한 꽃 만들기

 


이번엔 도일리페이퍼를 이용해 조명을 장식 해 보겠습니다. 풍성한 꽃을 만들기 위해 두 장을 겹쳐 놓고, 중앙을 원 모양으로 잘라줍니다. 


  

한쪽 끝에서부터 돌돌 말아 꽃 모양이 되게끔 잡아줍니다. 이때, 간격을 두면서 중간에 종이를 살짝 접어주면, 더욱 쉽게 꽃 모양을 만들 수 있습니다. 



충분한 크기의 꽃을 만들었다면, 글루건이나 풀을 이용해 끝부분을 붙여 줍니다.



하나씩 페트병에 완성된 꽃을 나란히 줄을 맞추면서 붙여주면 완성! XD 



 


이번 시간 삼성물산 건설부문에서는 꽃 모양의 스탠드 조명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크기와 모양이 모두 마음에 드는 조명을 구하기는 쉽지 않은데요~ 페트병과 종이만 있다면, 나만의 독특한 인테리어 소품을 가질 수 있습니다. 이번 기회에 조명 DIY를 통해 화사한 집 꾸미기에 한 번 도전해 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XD




함께 보면 좋은 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건설 부문 홈페이지 페이스북 대학생 기자단 블로그 전사 홈페이지 영문 뉴스룸 링크드인 유튜브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