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상대방에게 기분 좋게 충고하는 ‘충고의 기술 5’

Life Builder/생활 플러스

by 삼성물산건설부문 2019. 12. 18. 13:30

본문



조언과 충고를 하기에 요즘처럼 어려울 때가 있을까요? 선의의 조언이나 충고가 일명 꼰대질로 비춰지기 십상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주변에 아끼는 사람에게 살이 되고 피가 될 조언이 필요한 경우도 적지 않은데요. 오늘은 상대방을 더 나은 방향으로 이끄는 ‘기분 좋게 충고하는 기술’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무언가를 충고하기 전 항상 스스로에게 물으십시오. 그 말이 사실인가? 꼭 필요한 말인가? 친절한 말인가?” 이천 년 전 부처가 남긴 말을 통해서도 ‘충고’란 예나 지금이나 고심해야 할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충고는 선의로 포장되어 있지만, 날카로운 칼을 안에 지니고 있습니다. 충고와 조언이 자칫하면 인간관계를 깨뜨릴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하며 충고를 하기 전에 아래 체크리스트를 확인해보세요!



체크리스트 1. 충고에 대한 요청을 받았는가?

 


요청하지 않은 갑작스러운 충고와 조언을 환영할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상대방이 요청하지 않았을 때 충고나 조언을 하면 상대방이 당황할 수 있습니다. 또한, 도움이 되기 보다 상대방에게 참견이나 월권으로 느껴질 수도 있죠. 상대방이 도움을 요청할 때까지 기다리고, 요청한 뒤에 진심 어린 충고와 조언을 하도록 합니다. 



체크리스트 2. 충고를 해도 될 만한 인간관계인가?

 


상대방이 충고를 요청을 했다 하더라도, 서로의 인간관계의 무게를 고려한 후 충고의 내용을 결정해야 합니다. 서로에 대해 잘 알지 못하거나, 함께 알고 지낸 기간이 짧은 경우는 ‘상황에 대한 간략한 조언’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알고 지낸 시간이 길고 서로에 대한 믿음이 깊게 쌓인 경우는 ‘상대방에게 더 깊은 조언’을 할 수 있겠죠. 관계의 깊이보다 충고의 크기가 커지면 서로의 관계가 끊어질 수 있다는 것을 꼭 기억하세요! 



체크리스트 3. 충고를 받아들일 성품의 소유자인가?


 

사람들의 캐릭터는 가지각색입니다. 시행착오를 거쳐도 스스로 판단하고 결정하기를 원하는 독립적인 사람들이 있고, 충고를 요청하며 자신을 바꿔가길 원하는 자기계발형 사람들이 있습니다. 상대방이 충고를 진심으로 원하며, 그 충고를 선의로 해석할 수 있는 사람인지 판단 후 적절한 조언을 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체크리스트 4. 충고의 말이 부드럽게 포장되었는가?


 

당신이 상대방에게 하는 조언의 내용이 아무리 훌륭하여도, 그것을 전달하는 화법과 말투가 너무 직설적이거나 건조한 경우 상대방에게 거부감을 줄 수 있습니다. 좋은 충고일수록 부드러운 말로 포장되어야 합니다. 충고를 할 때 자신의 경험담을 예시로 들거나 주변 상황에 대한 스토리텔링을 통해 전달하는 것도 상대방에게 더 자연스럽게 다가가는 충고의 방법이기도 합니다.



체크리스트 5. 충고의 내용이 단순한가?

 


충고는 작은 힌트로서 상대방을 일으켜 세우는 내용이 되어야 합니다. 내용이 너무 길고 장황해지면 그 조언은 실행될 확률이 매우 낮아집니다. 상대방이 적절하게 공감하고 실행할 수 있는 단순한 내용의 조언을 하세요. 상대방이 수정해야 할 ‘일부’에 대해서 언급하는 것이 더욱 효과적인 충고입니다.



충고의 목적은 상대방을 더 나은 방향으로 인도하기 위한 것이지, 절대 상대방을 비난하거나 면박을 주는 도구가 아닙니다. 충고하는 것은 특권이며 절대로 당연한 것이 아니라는 것, 충고의 유일한 목적은 상대방을 돕는 것이라는 것을 항상 잊지 마세요! 



함께 보면 좋은 글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