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파워포인트 이미지 조정에 오랜 시간을 소비하는 분들이라면 주목! 이번 시간 삼성물산 건설부문에서는 친절한 혜강씨와 함께 과제 제작 시간을 줄여줄 비법을 가져왔는데요~ 바로 똑같은 크기로 여러 사진을 한 번에 정리하는 방법입니다. 이 방법은 파워포인트 2013 이상일 경우 더 활용하기 좋을 뿐 아니라 멋스러운 PPT 표지 제작으로도 활용 가능합니다. 그럼 도형 교차 기능과 그라데이션을 활용한 사진 배치 방법, 함께 살펴보시죠! XD 

 

사진 배치는 도형으로 통일성 있게!

 


먼저, [삽입]-[그림]을 통해서 사용할 이미지를 불러와주세요.



[삽입]-[도형]에서 자르고 싶은 도형의 모양을 선택합니다. 이번에는 [직사각형]을 선택해 길게 만들었습니다.



사진 개수에 맞게, 직사각형을 복제(Ctrl+D)해 총 4개로 만들었습니다. 

 


사진 위에 도형을 하나씩 배치해주세요. 도형과 사진이 만나는 부분만 남길 예정이기 때문에 도형 안에 사진이 들어갈 수 있게 하고, 사진의 크기도 자를 만큼 조정해주세요. 이때, 같은 크기로 사진을 편집하기 위해서 도형의 크기는 그대로 두는 것이 중요합니다. :)



사진 하나, 도형 하나를 세트로 생각하고 함께 작업하겠습니다. 먼저 사진을 선택하고 (Ctrl)키를 누른 상태에서 한 세트의 이미지와 도형을 선택합니다. 

  


[서식]-[도형 삽입] 그룹의 [도형병합]-[교차]를 클릭합니다.



‘도형 병합’을 하면, 사진과 도형이 만나는 부분만 남게 됩니다. 나머지 사진과 도형 세트도 동일한 방식으로 진행해줍니다. 


‘자르기’와 ‘정렬’기능을 활용한다면, 한 번에 뚝딱!


  

하지만 사진을 자르다 보면, 생각했던 것보다 이미지 크기와 위치가 마음에 들지 않을 수 있겠죠? 다시 조정하고 싶은 사진을 클릭한 후, [서식]-[자르기]를 선택합니다. 

 


자르기’ 상태에서 회색 음영 표시된 영역의 크기를 조금 더 키워주세요. 

 

 

영역을 확대하면서, 중심 부분에 사진이 들어있지 않고 밀려버렸는데요~ 색이 있는 밝은 부분에서 마우스를 드래그해 사진의 위치를 조정할 수 있습니다. 남기고 싶은 부분만큼 크기를 조정한 후, 이미지 바깥쪽을 클릭해 마무리해줍니다. 



크기와 위치까지 조정한 이미지들을 이제 깔끔하게 배열할 차례입니다. 제일 왼쪽과 오른쪽의 사진을 양 끝에 배치한 후, 나머지 사진 두 장도 그사이에 배치해줍니다. 사진을 다 전체 선택(Ctrl+A)한 후, [홈]-[정렬]-[맞춤]-[위쪽 맞춤]을 선택합니다. 



다시 [홈]-[정렬]-[맞춤]-[가로 간격을 동일하게]를 선택하면, 간격까지 똑같이 배열됩니다. 정렬은 메뉴를 많이 클릭해야 하기 때문에, '빠른 실행 도구 모음'에 추가해두고 사용하면 더욱 편리하겠죠? XD 


그라데이션까지 넣는다면 내가 바로 PPT 고수!



깔끔한 PPT를 위해 사진에 그라데이션을 넣어보겠습니다. [삽입]-[도형]-[직사각형]을 선택한 후 기존에 만들었던 사진과 동일한 크기로 도형을 하나 더 만들어주세요.



직사각형을 클릭한 후 [서식]-[도형 윤곽선]-'윤곽선 없음'을 선택하고, [우클릭]-[도형 서식]에서 [그라데이션 채우기]를 선택합니다. [종류]는 '선형'으로 [각도]는 '90도'로 설정하고 [그라데이션 중지점]은 양 끝에 두 개만 배치합니다. 왼쪽 중지점은 '흰색'으로 오른쪽 중지점은 '분홍색'으로 변경해줍니다. 이때 오른쪽 색깔은 사진과 어울리는 색깔로 변경해주는 것이 좋겠죠? :)



왼쪽 중지점을 다시 선택한 상태에서 [투명도]를 '100%'로 설정하면, 은은한 느낌의 그라데이션을 만들 수 있습니다. 



해당 도형을 복제(Ctrl+D)해 다른 사진 위에도 동일하게 배치해줍니다.



각 도형의 [그라데이션 중지점] 중에서 오른쪽 중지점 색만 모두 다르게 변경해줍니다.


 

[삽입]-[텍스트 상자]를 이용해 텍스트를 입력해주세요. 이때 그라데이션 부분에도 필요한 텍스트를 입력하면, 더욱 자연스러운 PPT를 완성할 수 있겠죠? :)

 


[삽입]-[도형]-[타원]을 선택한 후 (Shift)키를 누른 상태에서 원을 만들고 색을 지정합니다. 원도 두 개를 만들어 배치한다면, 더욱 깔끔한 PPT가 됩니다. 이때 멋스러운 PPT를 위해서는 원의 위치를 슬라이드를 약간 벗어나게 배치해도 좋습니다. 밖을 벗어나더라도 실제 슬라이드를 실행한다면, 보이지 않습니다.



 

 

이번 시간 삼성물산 건설부문에서는 '도형 교차' 기능을 활용해서 사진을 빠르게 정리해보았습니다. 이 방법은 파워포인트 내지로도, 표지로도 활용할 수 있겠죠? 파워포인트 2013 이상 버전이라면 누구나 편리하게 쓸 수 있는 기능이니 내 PPT 버전이 되시는 분들은 꼭 사용해보세요. :-D





함께 보면 좋은 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건설 부문 홈페이지 페이스북 대학생 기자단 블로그 전사 홈페이지 영문 뉴스룸 링크드인 유튜브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