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을 걸어가다가 색이 화려한 그라피티를 보신 적 있으신가요? ‘그라피티’는 벽을 낙서하듯이 긁거나 페인트를 뿌려 글씨나 그림을 그리는 것을 뜻합니다. 과거에는 ‘거리의 낙서’로 인식되었으며, 사회적 혹은 개인의 문제에 대한 반항의 표시로써 인적이 드문 늦은 밤에 작업되곤 했는데요~ 하지만, 요즘은 하나의 예술 작품으로 인정받으며 전시회를 열 정도로 주류 미술이 되었습니다. 나아가 발길이 뜸해진 공간에 특별한 그림으로 이제는 관광 명소 역할까지 하는 그라피티! 공간의 새로운 활력소로 탈바꿈한 곳으로 함께 떠나볼까요? XD


새롭게 변하는 릴레이 그라피티, ‘신촌 토끼굴’


출처 : 보도자료 ‘신촌 토끼굴, 개성 넘치는 그라피티 작품으로 변신


그라피티를 이용한 도시재생 첫 번째 사례는 ‘신촌 토끼굴’입니다. 토끼굴은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경의중앙선 신촌역’ 옆의 작은 터널인데요~ 일찍이 그라피티 문화가 활성화되었던 곳이기도 합니다. :)


토끼굴은 길이 65m, 폭 4.5m인 터널 중 ‘그라피티 프리존’을 형성해 보행자에게 불편함이 없도록 오후 11시부터 새벽 5시까지 작업 시간을 정했습니다. 이 시간 동안 작업자는 자신의 개성을 맘껏 살린 작업을 할 수 있습니다. 한 작품이 계속 그려져 있는 것이 아니라 다른 작품으로 계속 변경되니 찾아보는 재미도 쏠쏠하겠죠? XD


또한, 드라마와 광고 촬영 장소로 한 번 더 유명해진 이곳은 평소에 어두운 환경이 불편한 점으로 꼽혔는데요~ 그래서 지금은 내부 벽면을 정리하고, LED 조명을 설치하는 등 밝은 분위기를 형성했으며 바닥과 진입로도 정비되었습니다. 더욱 쾌적한 공간에서 매번 신선함을 선물하는 그라피티를 보고 싶다면 신촌에 갔을 때 토끼굴을 방문하는 것을 추천해 드립니다.


빛을 품은, 스페인 ‘Reskate Arts & Crafts’


출처 : Reskate Arts & Crafts 홈페이지 (링크)


이번에는 독특한 그라피티 방식으로 도시 활성화를 일으킨 스페인의 ‘Reskate Arts&Crafts’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새벽에 활동하는 작가들의 작업 특성을 한껏 살려, 낮과 밤의 모습이 변화하는 작품인데요~ 바로 스페인 디자인 스튜디오의 그림입니다. :)


특수한 야광 도료를 사용해 벽화 작업이 진행되어 더 주목을 끌고 있는데요~ 낮에 빛을 저장했다가 밤에 빛을 뿜어내는 방식입니다. 낮에는 눈을 감은 여인이 밤에는 눈을 뜨기도 하고, 양과 새의 동물 모습이 보이고, 밤에는 손이 나타나 그림자 놀이를 하는 작품이 되는 등 다양한 변화를 자랑합니다.


야광의 유무에 따라 다른 모습이 되기 때문에, 두 가지 작품을 모두 구경하려고 낮은 물론 밤에도 사람들이 찾아오죠~ 스페인을 방문할 일이 있다면 꼭 한번 들러 낮과 밤 그라피티 매력을 느껴보세요 :-D 


새로운 도시 붐을 일으킨 벽화의 힘

 

출처 : Wikimedia ( Murals in Chemainus, Canada - Alasdair McLellan )


그라피티는 건축물의 벽면이나 교각에 글씨나 그림을 쓰는 것까지 아우를 수 있는데요~ 이러한 벽화를 이용해 재도약을 이룬 실제 마을의 사례가 있습니다. 우선 캐나다 벤쿠버섬에 있는 작은 바닷가 마을 ‘슈메이너스’입니다. 이곳은 제재소가 문을 닫으며 경제 위기에 봉착했는데, 이 난관을 극복하기 위해 벽화를 그렸습니다. 이 벽화 덕분에 다시 관광지로 떠올라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는데요~ :)


슈메이너스는 건물 외벽에 5점을 그리는 것을 시작으로, 현재는 40여 점 이상의 벽화를 가졌습니다. 특히, 유럽인을 피해 이주해 온 원주민의 삶에 대한 작품이 많은데요~ 벽화만 구경해도 이 마을이 어떻게 생긴 것인지 알 수 있어서 더욱 의미가 있겠죠? 주민들이 자체적으로 만든 ‘벽화 추진위원회’까지 있어 지속적인 관리를 받는 우수한 작품을 만날 수 있습니다.

 

출처 : Flickr ( Nouvelle fresque des canuts - Mur des Canuts )


또한, 프랑스의 리옹도 벽화로 인해 많은 방문객이 찾아오게 되었습니다. 이 도시의 벽화 ‘카뉘의 벽’은 유럽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데요~ 이 마을도 과거 견직물 공장 직공과 카뉘들이 살던 시절의 모습을 담아 역사 공부를 같이할 수 있습니다.


여러 건물이 함께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한 건물의 원근감을 살려서 작업한 것이라고 하니 놀랍지 않나요? 창문 몇 개만 있는 밋밋한 벽을 정밀 묘사를 통해 다채로운 마을로 변신시켜 유네스코 문화유산까지 등재되었습니다. 생동감 넘치는 그림을 보고 싶다면, 리옹에서도 가장 유명한 이 관광지를 방문하는 것도 좋겠죠? :-D 




낙서라는 이름으로 무시 받던 그라피티는 이제 마을을 살리는 관광 상품으로, 다 같이 즐기는 하나의 작품 활동으로 인정받게 되었습니다. 매번 바뀌는 그림을 보고 싶다면 ‘신촌 토끼굴’로, 반전 있는 그라피티를 보고 싶다면 ‘스페인’ 곳곳으로, 마을의 역사 공부까지 할 수 있는 작품을 보고 싶다면 ‘캐나다 슈메이너스’와 ‘프랑스 리옹’으로 떠나 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XD




함께 보면 좋은 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건설 부문 홈페이지 페이스북 대학생 기자단 블로그 전사 홈페이지 영문 뉴스룸 링크드인 유튜브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