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삶의 질을 높여주는 AI 로봇, 이제 래미안에서도 만나요!

Trusted Builder/회사 이야기

by 삼성물산건설부문 2020. 4. 21. 14:05

본문



코로나19가 바꾸는 사회 풍경 중 하나. 바로 비대면 서비스 이용 증가다. 사람들이 모여 사는 아파트도 예외는 아니다. 커뮤니티시설에도 새로운 비대면 기술과 서비스가 도입되고 있는 것이다. 삼성물산 건설부문(대표이사 이영호)은 래미안 단지에 커뮤니티시설 안내와 예약 등을 도와주는 로봇을 도입할 계획이다. 이 로봇은 자율주행과 음성인식 등의 인공지능(A.I) 기능을 탑재했으며, 커뮤니티시설 내부를 돌아다니며 시설 안내와 예약을 지원한다. 커뮤니티 로봇은 음성인식 디스플레이 기능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입주민들의 커뮤니티시설 이용을 안내하거나 돕고 가벼운 짐도 나를 수 있다.

 


삼성물산은 커뮤니티 로봇 뿐 아니라 세대 내 래미안 A.IoT 플랫폼도 적용할 계획이다. 래미안 A.IoT 플랫폼은 기존 IoT 플랫폼에 인공지능을 연결, 입주민의 생활패턴을 분석하고 고객 맞춤형 생활 환경을 조성한다. 또한 외출이나 귀가 시 조명∙난방∙가스∙방범 등 세대 내 기기를 자동으로 제어하여 에너지 소비를 줄이고 보안을 강화할 뿐 아니라 생활에 편리함까지 더한다.


이렇듯 삼성물산은 주거시설에 비대면 서비스를 지속 도입해왔다. 커뮤니티 로봇과 래미안 A.IoT 플랫폼 이전에도 얼굴인식 기술을 활용한 출입 통제 시스템, 세대 내 환기시스템과 연계되는 음성인식 IoT 홈큐브, 스마트폰 앱을 활용한 모바일 커뮤니티 예약 시스템 등 사용자 편의를 위한 기술들을 개발하고 적용해왔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래미안은 스마트홈 기술 개발에 앞장서 왔으며, 앞으로도 국내 주거문화를 선도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커뮤니티 로봇은 현재 입찰 중인 래미안 원 펜타스(신반포15차아파트 재건축사업)와 반포아파트 3주구부터 도입할 예정이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