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알라룸푸르에 위치한 페트로나스 타워처럼 랜드마크로 자리잡은 빌딩은 아시아에서 그리 많지 않습니다. 나날이 빠르게 발전하는 비즈니스 환경에서 페트로나스 타워는 모던함과 혁신의 상징으로 자리잡았는데요, 이 쌍둥이 빌딩은 지은 지 얼마 되지 않아 보이지만, 사실은 완공 된지 무려 20년이 되었습니다!


삼성물산건설부문_페트로나스20주년_1


페트로나스 타워는 오랜 기간 재임한 말레이시아의 네 번째 총리 ‘마하티르 모하마드’의 비전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했습니다. 모하마드의 비전은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랜드마크를 지어 말레이시아를 글로벌 비즈니스의 중심으로 만드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모하마드가 중요하게 여긴 것은 단순히 건물의 높이가 아닌, 랜드마크 형성을 통한 비즈니스 허브의 구축이었습니다. 


이 꿈을 실현하기 위해, 모하마드 총리는 위대한 꿈을 실제 현실로 만들어 줄 수 있는 회사를 찾는데 총력을 기울였는데요, 총리와 말레이시아 당국은 오랜 노력 끝에 삼성물산과 만나게 되었습니다. 


삼성물산건설부문_페트로나스20주년_2



비즈니스 & 상업의 원동력


처음 페트로나스 타워가 건설되었을 때, 빌딩의 주요 기능은 페트로나스 타워 운영 사무실과 말레이시아의 석유 가스 국공기업에게 입주 공간을 제공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20년이 흐른 지금, 페트로나스 타워는 그 이상의 여러 역할들을 수행해 내고 있습니다.


제 1 타워에는 여전히 페트로나스 운영 사무실이 입주해 있지만, 삼성물산이 건설한 제 2타워에는 다국적 기업들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 중에는 IBM과 Microsoft 등 대형 IT 기업뿐만 아니라, 로이터, 알자지라, 블룸버그와 같은 미디어 그룹들도 있습니다.


삼성물산건설부문_페트로나스20주년_3


두 개의 타워는, 각기 다른 회사에 의해 시공되었기 때문에, 시공 당시 삼성물산은 제 1타워 건설업체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했습니다.


현 삼성물산 고객 관리팀 김정욱 상무는 당시 페트로나스 제 2타워 건축 현장에서 일했습니다. 그는 “‘제 1타워’ 건설 관계자들과 정기적으로 만나 디테일을 비교하고 정보를 공유했어요. 저희는 파란색 안전모를, ‘제 1타워’ 직원들은 빨간색 안전모를 착용했습니다. 그렇게 하니 누가 어디 소속인지 금방 알 수 있었고, 결국 굉장히 독특한 건축 시나리오가 완성되었죠.” 라며 당시의 일을 회상했습니다.


한 때 페트로나스 타워는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이었습니다. 공식적으로는 총 88층이지만, 사실 여기에는 특별한 사연이 있다고 김정욱 상무는 알려주었습니다.  “실제 총 층수는 92개로 알고 있습니다. 말레이시아에서는 ‘8’이 행운의 숫자이기 때문에, 이를 건축에 반영했죠. 두 타워는 전체적으로 팔각형의 별 모양이며, 상공에서 바라보면 숫자 ‘88’의 모양을 닮았습니다.”


완공 된지 20년이 흐른 오늘날까지도, 페트로나스 타워는 그 매력을 당당히 유지하며, 세계 각지의 여행자들은 말레이시아로 이끌고 있습니다. 2016 TripAdvisor Travelers’ Choice Awards에서 최고 건축물로 선정된 이 빌딩은, 말레이시아의 가장 대표적인 관광지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특히 삼성물산이 건설한 ‘제 1타워’와 ‘제 2타워’를 연결하는 41층 스카이브릿지에서 내려다본 말레이시아의 특별한 도심 야경은, 절대! 놓쳐서는 안될 경관으로 꼽힙니다. 


삼성물산건설부문_페트로나스20주년_4


김정욱 상무는 매우 중요했던 스카이브릿지 프로젝트에 대한 애정 어린 기억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다리의 설치 과정은 당시 말레이시아 국민들의 큰 관심을 모았다고 하는데요, “스카이브릿지는 한국에서 미리 만들어서 쿠알라룸푸르로 보냈습니다. 먼저 바닥에 놓고 조립을 한 후, 유압 복합 시스템을 이용해 들어 올렸습니다. 41층 높이까지 올리는데 이틀이 걸렸죠. 아마 말레이시아의 거의 전 국민이 이 과정을 TV 생중계로 본 것 같습니다.”



끝없는 혁신


페트로나스 타워는 삼성물산이 건설한 최초의 해외 초고층 프로젝트로, 큰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이 빌딩이 존재함으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일대는 비즈니스 허브로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페트로나스 타워 건설은, 삼성물산이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인 두바이의 부르즈 칼리파(Burj Khalifa) 뿐만 아니라, 말레이시아의 상업 비즈니스 공간에 지속적으로 초고층 빌딩을 건설할 수 있게 한 의미 있는 프로젝트 입니다.


삼성물산건설부문_페트로나스20주년_5


이 중에는 2019년 완공 예정인 KL118 프로젝트도 있는데요, 높이 500m에 달하여 말레이시아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 될 이 빌딩은, 총 15만 제곱미터의 사무실 공간과 250개 객실의 럭셔리 호텔이 들어설 예정입니다.

또한 삼성물산은 부동산 개발업체 심포니 라이프 (Symphony Life)와 함께 이 도시의 새로운 프로젝트 Star Development complex에 착수했습니다. 마찬가지로 2019년에 완공될 이 곳은 세 개의 초고층 타워가 세워질 예정이며, 고급 레지던스 아파트와 소매 상가, 엔터테인먼트 허브 등으로 구성됩니다. 세 건물 중 가장 높은 건물은 그 높이가 265m에 달합니다.

삼성물산건설부문_페트로나스20주년_6



현대적 영감을 불어넣다

페트로나스 타워는 쿠알라룸푸르를 강력한 세계적 상업 도시로 바꾸어 놓았습니다. 다국적 회계 감사 기업 프라이스 워터하우스 쿠퍼스(PricewaterhouseCoopers)는 최근 쿠알라룸푸르를 ‘비즈니스에 최적화 된 세계 최고의 10개 도시’ 중 한 곳으로 선정했습니다.


삼성물산건설부문_페트로나스20주년_7



완공 후 20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페트로나스 타워는 여전히 멋진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고 김정욱 상무는 말합니다. “시공 당시 최고의 기술과 자재를 고집한 덕분에, 오랜 시간이 흘러도 그 세련된 형태가 잘 유지되고 있습니다. 스테인리스 외벽은 아직도 완전히 새 것 같아 보일 정도죠.”


페트로나스 타워는 전 세계의 도시 계획가들에게 끊임없이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20년이 흐른 지금, 이 랜드마크는 말레이시아를 넘어서 전세계에 끊임없는 영감을 불러 일으키고 있습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건설 부문 홈페이지 페이스북 대학생 기자단 블로그 전사 홈페이지 영문 뉴스룸 링크드인 유튜브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