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계에서 가장 높은 신뢰를 받고 있는 평가제도가 있는데요~ 바로 국토교통부가 매년 건설업체들의 시공실적과 경영상태, 기술능력, 신인도 등을 기초로 건설사들의 순위를 매기는 ‘시공능력 평가’입니다.


지난 26일 발표된 ‘2018년 시공능력 평가’에서 삼성물산이 토목건축공사업에 1위에 선정되었다고 하는데요. 17조 3,719억 원의 평가액으로 2위, 3위와도 큰 차이를 보이며 5년 연속 1위의 영예를 거머쥐게 된 삼성물산! 그럼 이 평가제도가 무엇인지 자세하게 살펴볼까요? :)



국토교통부가 직접 발표하는 건설업체 순위

 


시공능력평가’는 건설업체의 시공능력을 정량적으로 평가해 발주자가 각 공사에 적합한 공사수행 역량을 갖춘 건설업체에 시공을 맡길 수 있도록 활용되는 지표인데요~ 건설업체의 공사실적과 기술능력, 신인도, 경영상태까지 종합적으로 평가합니다. 일반적으로 매년 7월 말에 발표하고 8월 1일부터 적용됩니다.


국토교통부는 시공능력 평가액을 기준으로 ‘유자격자명부제, 도급하한제’ 등의 ‘입찰 제한’을 두기도 합니다. ‘유자격자명부제’는 시공능력 등급과 공사 규모에 따라 입찰 참가 자격을 제한하고, ‘도급하한제’는 대기업 건설업자의 경우 시공능력 평가액의 1% 미만의 공사는 수주를 제한하는 제도입니다. 각 업체가 수행역량에 적합한 공사에 입찰참가를 할 수 있게 하고, 중소 업체에게는 평등한 기회까지 주니 보다 공정한 시장을 형성할 수 있겠죠? :)



다양한 분야에서 높은 순위를 차지한 삼성물산

 

< 2018년 시공능력 상위 10개사 (토목건축공사업/단위 : 조원) – 출처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18.07.26) >


2018년 토목건축공사업의 시공능력 평가 총액은 약 238조 3천억 원으로 지난해(231조 6천억 원)보다 2.9% 증가했습니다. 특히 ‘실적평가액’은 2017년도의 주택경기 활성화로 전년 89조 1천억 원보다 8.2% 증가한 96조 4천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세부적으로 종합건설업의 업종별 공사실적 주요 순위를 살펴보겠습니다. 토건 분야에서 삼성물산이 8조 1,895억 원으로 1위를, 대림산업이 7조 6,444억 원, 대우건설이 7조 3,602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토목 분야에서도 삼성물산이 2조 2,229억 원으로 1위를, 현대건설이 2조 624억 원, 대우건설이 1조 8,548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건축 분야에서는 대림산업에 이어 삼성물산이 2위를 기록했으며, 산업과 환경설비 분야에서는 삼성엔지니어링이 3조 9,049억 원으로 1위를 차지했습니다.


주요 공사 종류별 공사실적에서도 삼성물산은 높은 순위를 차지했는데요~ 토목 업종 중에서 ‘지하철’ 분야에서 약 5,849억 원으로 1위를 차지했으며, GS건설과 SK건설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도로’와 댐’ 분야에서도 9,051억 원과 1,178억 원으로 각각 2위를 기록했습니다. 또한, 광·공업용 건물에서도 삼성물산은 3조 2,079억 원을 달성하며 1위 자리를 거머쥐었습니다.



지금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업계 1위는 물론 상위권에 이름을 올린 삼성물산의 실적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이번 2018 시공능력평가는 전체 건설업체(67,436개)의 88%에 달하는 총 59,252개의 건설업체가 참여했다고 하는데요. 건설 시장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만큼 발주자 입장에서 적합한 공사업체 선정을 위해 신뢰도 있는 자료가 꼭 필요하겠죠? 그럼 5년 동안 토목건축공사업에서 1위를 차지한 삼성물산의 안전하고 우수한 기술력을 앞으로도 기대해주세요! :)



함께 보면 좋은 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건설 부문 홈페이지 페이스북 대학생 기자단 블로그 전사 홈페이지 영문 뉴스룸 링크드인 유튜브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