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있는 한양도성을 아시나요? 아마 서울에 와 보셨거나, 서울에 사는 분들이라면 한 번쯤 지나가셨을 것 같은데요. 한양도성을 본 사람들은 많아도 한양도성이 언제부터 그 자리에 있었는지, 무슨 용도로 세워졌는지에 대해 아시는 분은 많지 않을 것 같습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오랜 세월 동안 같은 자리를 지켜온 ‘한양도성’을 중심으로, 조선시대의 건축 기술을 살펴보려고 합니다. 한양도성에 담긴 조선의 과학을 찾아서, 함께 떠나봅시다! X-D


1. 태조: 도성을 새롭게 만들다

 

 

출처: Wikimedia

 

 

 한양도성은 그야말로 조선의 시작부터 함께 했다고 볼 수 있는데요. 한양도성을 처음 지은 사람은 바로 ‘태조’입니다. 당시 한양도성은 서울과 지방을 가르는 경계이자 이 둘을 묶는 복합적인 공간이었죠. 한양 밖의 사람에게는 한양에 도착하자마자 마주하는 곳이고, 한양 안의 사람에게는 삶의 공간을 보호해주는 곳이었으니까요 :)

 

 태조 5년 처음 축조 당시 모습은 토성과 석성, 이렇게 두 가지로 이루어져 있었습니다. 평지는 흙을 사용해서 짓고, 산지는 돌을 사용해서 지었는데요. 당시 도성 내에서는 채석이 금지되었기 때문에 이때 사용된 돌은 모두 도성 밖에서 조달되었다고 합니다.

 

 

2. 세종, 정조: 벽돌을 만드는 기술이 발달하다

 

 

출처: Wikipedia

 

 

 태조가 완공했던 한양도성은, 세종과 정조를 거치며 조금씩 보수되고 개축되었습니다. 세종 때에는 평지에 있던 토성을 석성으로 고쳐서 짓고, 원래 있던 석성의 돌들은 조금 더 다듬었다고 하는데요. 태조 때의 석성은 기존의 거친 자연석 벽돌과 비교해서 벽돌을 만드는 기술이 발달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특히 한양도성이 자리를 잡게 되면서 도성을 중심으로 재미있는 풍습이 전해지기도 했는데요. 정조 때 학자인 유득공에 따르면, 당시 한양에 과거시험을 보러 온 선비들이 한양 도성을 빌며 급제를 빌었다고 합니다. 그 모습이 도성민들에게 전해지며, 도성을 한 바퀴 빙 돌며 경치를 구경하는 ‘순성놀이’가 자리잡았다고 합니다. 도성을 한 바퀴 돌며 나들이를 즐긴 것이죠 :)


3. 숙종, 순조: 규격화 된 벽돌로 더욱 견고해지다

 

 

출처: flickr

 

 

 숙종과 순조에 이르러 한양도성은 더욱 정교화된 모습을 보입니다. 특히 숙종 때에는 건축을 담당한 감독관이나 책임기술자, 개축 날짜 등을 명기한 기록도 전해지고 있는데요. 전쟁을 거치며 무너진 구간을 여러 차례 정비하면서 한양도성의 벽돌은 가로 세로 40~50cm의 벽돌로 규격화되었습니다. 이후 순조 때에는 가로와 세로 규격이 60cm인 정방형의 벽돌로 바뀌며 한양도성은 더욱 견고해졌죠.

 

4. 근대화: 과거의 모습을 많이 잃어버리다

 

 

출처: Wikimedia

 

 

 하지만 근대화를 거치며 안타깝게도 한양도성은 조선 때의 모습을 많이 잃어버렸습니다. 근대화 시기에 전차가 개통되며, 성문은 한양을 들어오는 초입의 기능을 잃고 평지의 성벽들도 대부분이 헐리게 되었죠.

 

 성문도 이러한 쇠락의 흐름을 피하지 못했는데요. 광화문 문루, 혜화문 문루 등이 차례로 붕괴되고 1938년에는 성문과 성벽의 일부가 헐리는 등 과거의 모습을 찾아보기 어려워졌습니다. 특히 일제강점기 시기에는 민간에서 성벽 옆에 집을 짓거나 도로, 주택, 공공건물 등의 건립되면서 성벽의 많은 부분이 훼손되기도 했습니다. 

 

5. 오늘날 남아있는 한양 도성의 모습

 

 

출처: Wikipedia

 

 이렇게 조선의 역사가 담긴 한양도성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많이 변화했는데요. 한양도성의 옛 모습을 찾기 위한 노력 덕분에, 현재는 70% 가까이 복원 되었습니다. 이렇게 규모가 크고 역사가 오래된 대도시의 도성은 세계적으로도 드물다고 하네요. 이에 따라 2012년, 한양도성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되기도 했습니다.

 

 지금도 도성의 과거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구간이 남아있는데요. 서울시에서는 이러한 한양도성의 아름다움을 국민들에게 알리고자 혜화동에 전시 안내센터를 설립해 다양한 안내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북악코스, 낙산코스, 남산코스, 인왕산코스의 4가지 전문 해설 프로그램도 준비되어 있다고 하니, 주말에 친구나 가족들과 함께 한양의 역사를 느껴 보시길 추천합니다 :)

 

 

 삼성물산 건설부문에서는 600년 동안 우리의 역사와 함께 숨쉬어 온 ‘한양도성’에 대해 이야기해보았습니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한양도성이 변화해온 것처럼, 우리 삶의 모습도 많이 변화해왔습니다. 이번 주말에는 한양도성을 따라 조선시대로 시간여행을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요?

 

 

함께보면 좋은 글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건설 부문 홈페이지 페이스북 대학생 기자단 블로그 전사 홈페이지 영문 뉴스룸 링크드인 유튜브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