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역사 속 건축 이야기] 창고의 탄생과 우리나라 역사 속 창고

Story Builder/쉽게 배우는 건설

by 삼성물산건설부문 2017. 1. 18. 15:18

본문

인류의 역사에 창고가 없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아마도 필요하지 않는 물건들을 모두 집 안에 보관했을 것 입니다. 이는 보기에도 답답하고 지저분할 뿐만 아니라 위생 상에도 많은 문제가 생겼을 텐데요. 이렇게 창고는 필요성이 있는 물건들을 보관해 적재적소에 사용할 수 있게 도와주는 중요한 역할을 해왔습니다. 


예부터 창고는 중요하게 여겨졌는데요. 그렇다면 과거에는 어떤 창고가 있었고, 어떻게 사용되었는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XD




농업의 시작과 창고의 탄생

삼성물산건설부문_창고이야기_1


창고는 인류 문명이 한 단계 발전했다는 증거입니다. 과거 신석기 시대, 농업이 시작되면서 많은 잉여생산물이 발생했고, 이 잉여생산물을 보관하기 위해 창고가 필요했던 것이죠. 신석기 시대에는 구멍을 파고, 항아리를 넣어 그 속에 물건을 보관하는 가장 기본적인 형태의 창고가 있었다고 합니다.



삼성물산건설부문_창고이야기_2


청동기, 철기시대에 이르면서 창고의 모습도 점차 발전했는데요. 특히, 철기시대에는 집을 짓는 건축방식이 다양해 지면서 창고의 모습 역시 다양하게 만들어졌습니다. 그 대표적인 양식이 바닥을 높게 올린 형태였는데요. 이는 곡물을 갉아먹는 동물들을 효과적으로 막기 위함이었습니다.


고구려 시대의 부경, 일본 왕실의 보물창고 역시 이러한 형태의 창고를 사용했고, 심지어 오늘날 만주 지역 현지인들이 보관하는 옥수수 창고도 이와 굉장히 닮아있다고 합니다. B-)




국가의 생성과 창고의 변화

삼성물산건설부문_창고이야기_3

 

문명이 점차 발전하면서 국가가 생기게 됩니다. 이로 인해 국가 소유의 창고(이하 국고)가 생기게 되었는데요. 번성하고 국력이 강한 국가를 ‘창고가 가득 채워져 있다’고 표현할 정도로 창고는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창고의 역할이 중요해지면서 창고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것도 굉장히 중요해졌습니다. 고구려는 ‘진대법’을 통해 국고에 있는 곡식을 식량이 부족해 굶주리는 백성들에게 나눠주었는데요. 이는 귀족들의 불법적인 고리대금과 양민의 노비화를 막기 위해 실시한 제도였답니다. 국고에 많은 양의 곡식을 효율적으로 보관할 수 없었다면 이러한 제도는 불가능 했겠죠?




우리나라 창고의 우수성

그렇다면 과거 우리나라에는 어떤 창고들이 있었을까요? 주변 환경과 효율적인 보관을 고려한 우리나라 창고들은 그 우수성이 대단하답니다! 그럼, 역사 속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창고들을 살펴보겠습니다.



(1) 해인사 팔만대장경

삼성물산건설부문_창고이야기_4


팔만대장경은 고려시대, 몽골의 침입을 부처님의 힘으로 물리치고자 하는 염원에서 만들어졌습니다. 판수가 약 8만여개에 8만 4천개의 경전 말씀이 실려있어 팔만대장경이라고 불리고 있습니다. 특히,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경전인 해인사 팔만대장경은 오늘날까지 잘 보관되고 있답니다.


삼성물산건설부문_창고이야기_5


해인사 팔만대장경을 잘 살펴보면 경판들이 세워져 일렬로 배치되어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요. 이는 공간의 활용을 극대화하기 위함입니다. 또한 경판들 사이에 마구리를 끼워 넣어 경판의 휨을 막아주고, 글자 부분의 손상을 방지해주었죠. 게다가 마구리를 통해 생긴 틈은 공기의 순환을 원활하게 해, 판전을 오랫동안 보관할 수 있게 해주었답니다! XD



(2) 조선왕조실록

삼성물산건설부문_창고이야기_6

출처: Wikimedia


창고는 습기, 화재 같은 자연현상을 막아야 하는 동시에 전쟁과 같은 인위적인 손상도 방지해야 합니다. 때문에 예부터 중요한 것을 보관하고 있는 창고는 여러 곳에 나누어 배치를 했습니다.  조선왕조실록의 경우 4부를 인쇄해 궁궐, 충주, 전주, 성주 4곳에서 보관 했습니다.


하지만 임진왜란을 겪으며 전주를 제외한 3곳이 불타 없어지자 태백산, 묘향산, 오대산, 정족산 등 방어가 유리한 지역에 다시 분산 배치를 해두었습니다. 이런 조상님들의 지혜 덕분에 조선왕조실록이 지금까지 남아있을 수 있던 것이랍니다!



(3) 석빙고

삼성물산건설부문_창고이야기_7


석빙고는 얼음을 저장하기 위해 만든 창고로 오늘날 냉장고의 냉동실을 생각하면 됩니다. 석빙고는 얼음이 녹지 않게 보관해야 되기 때문에 지하 깊게 굴을 파서 만들었고, 외부는 흙과 잔디를 덮어 직사광선이 들어오지 못하게 했습니다. 


삼성물산건설부문_창고이야기_8

출처: Wikimedia


대부분의 석빙고의 위치는 강가 근처에 있는데, 이는 얼음의 운반을 원활하게 하기 위함입니다. 보관과 운반을 둘 다 고려한 선조들의 지혜가 정말 대단하죠?




지금까지 삼성물산 건설부문에서는 우리나라 역사 속의 창고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창고 속에 담긴 여러 특징들을 살펴보면서, 창고라는 공간이 갖는 의미를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수 있었습니다. 창고는 단순히 필요 없는 물건을 쌓아두는 공간이 아니라 우리가 필요할 때 그 물건을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배려심 많은 공간인 것 같습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