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삼성물산, 싱가포르와 모로코서 연이은 수주 낭보

Trusted Builder/회사 이야기

by 삼성물산건설부문 2013. 4. 8. 13:01

본문

삼성물산이 6.5조원의 호주 로이힐 프로젝트 수주에 이어 지난주 싱가포르와 모로코에서

총 1조원 규모의 해외수주를 기록했습니다.

 

삼성물산은 싱가포르 구오코랜드(Guoco land)가 발주한 싱가포르 최고 높이의

오피스 빌딩 등을 건설하는 탄종파가(Tanjong pagar)복합개발 프로젝트를

5억 4200만달러(한화 약 6100억원)에 수주했습니다.

 

 

[탄종파가(Tanjong pagar)복합개발 프로젝트 조감도]

 

이번에 수주한 프로젝트는 싱가포르 비지니스 중심지인 탄종파가 로드에

지하철 역사와 연계된 64층 규모의 오피스 및 주거 빌딩과 20층 높이의 호텔 건물을

건설하는 복합개발 사업입니다.

특히 오피스 및 주거용으로 활용되는 오피스빌딩의 높이는 290m로,

완공시 싱가포르에서 가장 높은 건축물로 기록될 예정입니다.

 

 

삼성물산은 또 모로코 인광석 공사가 발주한  인광석 처리 플랜트 건설공사를

3억 5000만 달러(한화 약 3950억원)에 단독으로 수주했습니다.

인광석 처리 플랜트 사업은 모로코 수도 라바트에서 남서쪽으로 210㎞에 위치한

조르프 라스파 산업단지에 인광석에 포함된 인을 제련해 비료 원료를 생산하는

2개의 플랜트를 건설하는 공사입니다.

 

 

삼성물산은 이번 수주로 북아프리카 시장의 교두보를 마련했으며,

상품 다변화도 이루게 됐습니다. 모로코 시장 첫 진출을 계기로 아프리카 시장에서

화력발전을 비롯해 신재생에너지, LNG터미널 등 분야에서 수주활동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최근의 연이은 대형 수주를 통해 삼성물산은 신시장 진출 및 신성장동력 개척의 성과를

본격적으로 가시화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해외부문에 대한 비중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건설사로의 위치를

확고히 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