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서울대학교 미술관]떠있는 유리박스, 캠퍼스에 새로운 길을 만들다!

Story Builder/건설 플러스

by 삼성물산건설부문 2016. 7. 29. 09:01

본문

박정연 건축가와 함께하는 건축 여행! 지난 인천 국제공항(클릭)과 종로타워(클릭)에 이어 이번에는 서울대학교 미술관, MoA(Museum of Art Seoul National University)로 떠나보겠습니다. 


삼성물산건설부문_서울대학교미술관_1

출처: Wikimedia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시공한 서울대학교 미술관(MoA)은 완공 당시 떠있는 듯한 유리박스의 외관으로 많은 이슈가 되었는데요. 과연, 서울대학교 미술관 안에는 어떤 이야기가 숨어있을지 함께 떠나볼까요? :D




공중에 떠있는 예술 작품, 서울대학교 미술관

삼성물산건설부문_서울대학교미술관_2

출처: 렘 콜하스의 제 3설계안 프레젠테이션들 중 재편집 (2003, 2004, 2005)


2006년 개관한 서울대학교 미술관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네덜란드 건축가 렘 콜하스(Rem Koolhaas, OMA)가 설계했습니다. 언덕 지형을 이용해 공중에 떠있는 듯한 유리박스 외관은 서울대학교 미술관의 가장 큰 특징으로 볼 수 있는데요. 미술관 내부가 유기적으로 연결 된 개방형 문화공간의 성격을 띠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멋진 서울대학교 미술관이 완성 되기까지 3번이나 설계 안이 변경되었다는 사실! 아셨나요? 최초 계획부터 10년 동안 제시되었던 3가지의 설계 변경 안과 5차례 변경된 외장 재를 통해 본격적으로 서울대학교 미술관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D




서울대학교 미술관의 첫 시작, 제 1설계안 (1996~2002)

삼성물산건설부문_서울대학교미술관_3

출처: 서울대학교 미술관 개관준비 보고서(2) (2002)


서울대학교 미술관의 첫 시작은 꽤나 오래 전으로 떠나야 합니다. 서울대학교 미술관은 1995년 서울대학교 박물관 내 현대미술부가 건립 안을 제출하며 첫 발걸음을 때는데요. 이후 캠퍼스 계획 위원회에서 교문 옆 공간을 미술관 건립 후보지로 선정하고, 서울대학교 미술관의 설계를 맡게 된 렘 콜하스는 이 후보지를 답사하며 제 1설계안을 작성했습니다. 


삼성물산건설부문_서울대학교미술관_4

출처: 서울대학교 미술관 개관준비 보고서(2) (2002)


약 1년 동안 15회 정도의 회의를 거쳐 설계 내용을 수정하고, 설문조사와 공청회 등 여러 논쟁을 거쳐 마침내 관악구청장의 긍정적 답변을 받은 제 1 설계 안! 이 설계 안은 두 개의 언덕에 긴 매스가 올려진 형태로, 그 아래에는 대학 정문과 단과대학을 이어주는 새로운 길이 만들어져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렇게 길을 연결해주려는 의도는 앞으로 소개 할 3가지 설계 안에서 공통적으로 반영된다는 사실! 꼭 기억해주세요.




대지 이동으로 인한 수정, 제 2설계안(2002)

삼성물산건설부문_서울대학교미술관_5

출처: 렘 콜하스의 제 2설계안 프레젠테이션 (2002)


2000년 서울대학교 미술관의 부지가 40m 이동되어야 한다는 통보를 받게 됩니다. 그 후 오랜 건축협의에 끝에 제 2설계안이 제안되는데요. 이동된 대지는 기존 대지와 다른 형태의 지형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전반적인 수정이 필요했습니다.


삼성물산건설부문_서울대학교미술관_6

출처: 렘 콜하스의 제 2설계안 프레젠테이션 (2002)


이에 렘 콜하스는 기존 지형과 유사하게 지하에 만들어진 미술관을 제안하게 됩니다. 마치 뫼비우스의 띠를 연상하게 하는 동선으로 연결된 미술관이었는데요. 이 계획안도 대학 정문에서부터 대학 내부까지 길을 만들고, 미술관의 중앙 상부로 길이 통과되도록 했답니다.




주변 지형에 맞춘 설계, 최종 설계 안(2003)

삼성물산건설부문_서울대학교미술관_7

출처: 소책자 자료(2003, 2005)


제 2설계안을 제안한 뒤 현장을 방문한 렘 콜하스는 그 동안 주변 건물들이 신축되고, 지형의 변화가 이루어지는 등의 변화를 발견합니다. 또한 이러한 변화가 제 2설계안의 수평적인 판의 형태와 어울리지 않는다고 판단하고, 최종 설계 안을 새로 계획하게 되는데요. 

 

삼성물산건설부문_서울대학교미술관_8


최종 설계 안을 통해 렘 콜하스는 떠있는 듯한 매스를 제시합니다. 측면이 잘려나간 거대한 매스의 형태로 이 잘려나간 부분은 앞서 말한 이동 통로로서의 미술관을 위한 것인데요. 특히, 이 잘려나간 부분과 관악산의 능선이 절묘하게 어울리는 모습을 볼 수 있답니다.




서울대학교 미술관의 외장재, U-glass

삼성물산건설부문_서울대학교미술관_9

출처: Flickr


서울대학교의 외장재 또한 5가지 재료를 거쳐 변경되었는데요. 기존에 계획된 블랙 콘크리트가 너무 어두운 느낌을 갖게 될 것 같아 일반 노출 콘크리트로 변경되고, 그 후 다시 코르텐강, 알루미늄 패널로 외장재가 변경됩니다. 


하지만 골조가 만들어진 모습을 보고 골조가 노출되는 것이 좋다고 판단되어 U-profiled glass로 변경하게 되고 지금의 현대적인 서울대학교 미술관의 모습을 갖게 되었습니다. X-D


* U-profiled glass란?

>> U-glass라고도 불리는 외장 재로 내부의 구조를 현대적인 느낌으로 노출하여 고급스러운 건축물에 많이 사용됩니다. 또한 내부로 빛을 은은하게 조명해주어 미술관의 작품을 감상하기에도 딱 알맞은 외장 재라고 볼 수 있지요! B-)



삼성물산건설부문_서울대학교미술관_10


지금까지 삼성물산 건설부문에서는 여러 수정 안을 거쳐 완성된 서울대미술관, MoA를 살펴보았습니다. 한 건축물이 완성되기 까지 이렇게 많은 수정과 노력이 필요하다는 사실! 정말 놀랍죠? 이러한 변화 속에서도 임기 응변한 건축가 렘 콜하스와 이에 맞게 시공한 시공 기업 삼성물산 건설부문 모두 정말 대단한 것 같습니다. X-D




함께 보면 좋은 글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