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삼성물산, 말레이시아 LNG터미널 공사 수주

Trusted Builder/회사 이야기

by 삼성물산건설부문 2014. 11. 24. 10:47

본문


▲ 말레이시아 LNG터미널 현장 조감도



삼성물산 건설부문말레이시아 LNG터미널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했습니다!


24일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말레이시아 페트로나스 가스(Petronas Gas Berhad)가 발주한 LNG터미널 건설공사의 최종계약 체결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공사의 총 금액은 저장탱크 설계를 포함하여 4억 8600만달러(한화 5175억원)이며,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말레시이아 건설사인 STS와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사업에 참여할 예정입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이 중에서 설계를 포함하여 4억 5990만 달러(한화 4900억원)에 계약을 체결했으며, 공사는 오는 2018년 4월말에 완공 예정입니다.


▲ 말레이시아 LNG터미널 현장 위치



이번 프로젝트는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남동쪽으로 300km 떨어진 조호르 주(州) 펜거랑 지역에 20만㎥의 LNG탱크 2기와 연간 5백만 톤의 액화천연가스 기화송출설비를 짓는 공사로, 페트로나스 가스는 완공 후 인근 대규모 석유화학단지 및 열병합 발전소에 천연가스를 공급할 수 있게 됩니다.


이번 사업에서는 지난해 3월 삼성물산이 인수한 영국 액화천연가스(LNG) 저장탱크 및 재기화(Regasification)시설 설계 전문업체인 웨소(Whessoe)가 LNG저장탱크 설계를 맡아 사업초기부터 설계와 시공에서 삼성물산 건설부문과 본격적인 협업을 수행했습니다. 


웨소는 전세계 LNG인수기지 중 6%, 탱크설계 중 13%를 수행한 LNG탱크 및 재기화시설 설계 분야의 세계적인 전문업체입니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웨소의 설계역량과 삼성물산 건설부문의 LNG인수기지 사업수행 경험이 힘을 합쳐 이룬 시너지효과는 기술과 가격경쟁력에서 큰 힘을 발휘했습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이번 말레이시아 LNG터미널 공사 수주를 통해 LNG 저장시설 분야에서 글로벌 최강자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습니다. 올해 초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싱가포르 주롱섬 매립지에 연간 450만 톤 규모의 LNG터미널과 LNG탱크 3기를 건설하는 프로젝트 1, 2단계 공사를 완공했으며, 지난 8월 3단계 공사의 연장계약을 체결했습니다. 또 태국 카오보야 LPG인수기지 확장공사를 내년 말 완공을 목표로 차질없이 수행중입니다!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을 중심으로 한 동남아지역 에너지 허브 전략에 따라 LNG 저장시설에 대한 수요는 앞으로도 계속 증가할 전망입니다. 성공적인 공사시행으로 신뢰를 쌓아온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앞으로도 이 분야에서 고객사의 신뢰를 쌓고, 글로벌 LNG설계 및 시공분야에서 최고의 역량을 발휘할 것입니다. 


말레이시아를 비롯한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다양한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글로벌 건설사로서의 입지를 쌓아가는 삼성물산 건설부문의 모습에 많은 기대와 성원 부탁드립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