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삼성물산 대학생기자와 함께 하는 함양 - 성산간도로 6공구 탐방

Trusted Builder/회사 이야기

by 삼성물산건설부문 2014. 6. 9. 16:38

본문

안녕하세요! 삼성물산 건설부문 제 1기 대학생 기자단의 '밝은 커뮤니케이터', 오승헌입니다. 뜨거운 햇볕이 내리쬐는 오후, 보다 더 뜨거운 열정으로 구슬땀 흘리며 일하고 있는 삼성물산 임직원 분들을 만나러 함양-성산간도로 6공구 공사현장에 다녀왔습니다. 지금부터 제가 직접 여러분께 소개해드리겠습니다. 함께 보시죠^^

 

#1 '88 올림픽 고속도로 확장공사' - 중앙분리대 없는 왕복 2차선 고속도로, 안전을 포장하다

 

 

88 올림픽 고속 도로는 왕복 2차로(80km 제한)로, 1984년 개통 후 호남과 영남을 연결하여 30년간 사용되었습니다. 하지만, 국가의 사회적·경제적 발전으로 인해 사회간접자본 확충의 필요성이 요구되어 보다 광범위한 교통 인프라를 구축하게 되었습니다. 우리나라에 단 하나 있는 왕복 2차선 고속도로의 안전성 문제와 교통량 증가에 대처하기 위해, 중앙선 분리대를 설치하고 왕복 4차로로 확장할 계획입니다.

 

 

#2 88 고속도로 영호남의 경계, 제 6 공구 현장을 소개합니다.

 

 

14 공구 중 여섯 번째인 함양-성산간도로 6공구 현장은 88 고속도로의 중간으로 호남(전북남원)과 영남(경남 함양)에 걸쳐 있으며 지리산 국립공원 주변을 통과하고 있습니다.

 

 

현장의 공사비는 1,706억 원이며, 총 연장은 9km 입니다. 왕복 2차로를 왕복 4차로로 확장하는 4km의 확장공사 구간과, 교량과 터널을 활용해 직선형 고속도로를 새롭게 만드는 5km의 공사로 이루어집니다. 9km 구간 내에는 장대교인 백전교 1개소와 백전터널 2개소 및 중소교량 8개소가 있습니다.

 

 

#3 누구보다 빠르게 남들과는 다르게, 삼성물산의 교량과 터널 시공

 

 백전교 - ILM 공법

 

 

백전교는 강상판과 PSC 박스 합성거더교 형식이며, 높은 곳의 작업을 최소화해 안전성, 경제성을 확보한 국내 최초 복합 ILM 교량입니다. ILM 이란 교량의 한 쪽 끝에서 상판을 만들어 특수압출장비를 이용해 교량의 교축 방향으로 밀어내는 방법입니다.

 

 

강상판을 밀어내는 ILM 공법을 활용하기 때문에 강상판 끝부분의 처짐을 막기 위해 설치된 KING POST의 모습입니다. 여러 가닥의 굵은 케이블로 상판을 꽉 잡고 있어 안전합니다.

 

백전터널 - NATM 공법

 

 

백전터널은 벨 마우스(Bell Mouth)형 표준 단면 형식이며 NATM 공법으로 시공합니다. 단순화, 직선화 된 설계로 일방향 굴착을 통해 원가를 절감합니다. 전 구간의 20%가 저토피 또는 풍화대 취약구간이므로 정밀한 보강공법 관리가 이루어집니다.

 

 

#4 T.P.C. 안전 시스템, 끊임없이 움직이는 현장의 무재해를 사수하다.

 

 

고속도로 현장을 방문한 5월 초, 이곳은 교통전환 준비가 한창이었습니다. 교통전환은 기존의 2차로 옆에 확장 2차로를 먼저 만들어, 기존 도로에 공사를 실시하는 동안 차들을 새로 만들어진 차로로 다닐 수 있게 하는 작업입니다. 당시 도로에 검은 아스팔트가 깔리고 있었습니다. 뜨거운 햇볕이 내리쬐는데도 불구하고 공사가 안전하게 진행되었습니다.

 

 

위험천만한 상황이 많다 보니 현장 직원들은 안전에 각별한 신경을 씁니다. 소통(Talk), 사랑(Love), 확인(Check), 개선(F/B)의 안전활동이 톱니바퀴처럼 돌아가는 일명 T.P.C 시스템을 통해 현장의 무재해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또, 현장에서는 광범위한 현장을 좀 더 밀착되고 집중하게 관리하기 위해 3인 1조로 팀을 이루어 담당자 별로 업무를 공유, 협력, 분담하고 있습니다.

 

 

#5. 무재해의 달인, 정형목 현장소장

 

삼성과 도로공사 안전경진대회 최우수상 수상, 무재해 135만인시 달성 등 무재해의 달인으로 잘 알려진 정형목 소장'현장은 동적인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현장은 움직이는 겁니다. 사람도 움직이고, 장비도 움직이고, 날씨도 변하고 공사진척에 따라 지형도 변하죠? 그렇기 때문에 전 직원이 빠르게 움직여 취약한 곳을 대비해야 안전한 공사가 가능합니다."

이와 같은 정형목 소장의 소신이 현장의 무재해를 유지하는 힘이 되고 있습니다.

함양-성산간도로 공사의 의의와 기대효과는 정형목 소장의 말처럼 남부 지역의 거대한 교통 네트워크를 확보하는 데 일조할 것입니다. "이번 확장공사를 통해서 경제 및 지역균형개발과 동서의 화합을 이루는 선두적 역할을 담당하여 호남권과 영남권을 연결하는 대동맥 기능을 할 것이고, 실질적으로는 거리 12km, 시간 30분 단축과 연간 물류비가 850억 원이 절감됩니다. 전주에서 광양 간 고속도로, 대전에서 전주 간 고속도로, 구미에서 현풍 간 고속도로와 연계해서 효율적인 교통망이 확충됩니다."

 

 

Ending

 

제가 직접 보고 듣고 느낀 함양-성산간도로 6공구 현장의 모습을 생생하게 전해드렸는데 어떠셨나요? 저는 정돈이 잘 된 톱니바퀴처럼 순환하는 T.P.C. 시스템 안전에 대해 알게 되었을 때 놀라움을 금치 못했고, 6공구의 공사가 아주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거라는 확신이 들었습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의 인프라 구축을 위한 노력을 다시금 느끼는 하루였습니다. 완공 시 호남권과 영남권을 연결하는 대동맥으로서 12km의 거리와 30분의 시간을 단축한다니 그 때가 벌써부터 기다려집니다. 안전한 준공을 위해 힘써주고 계신 직원분들께 존경의 박수를 보내며, 지금까지 함양-성산 간 6공구 현장에서 대학생 리포터 오승헌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