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삼성물산, 사우디서 12억 달러 민자발전 프로젝트 수주

Trusted Builder/회사 이야기

by 삼성물산건설부문 2013. 12. 2. 17:03

본문

삼성물산이 1조 3000억 규모의 발전 프로젝트를 수주하며 국내 건설사 최초로 연간 해외수주액 125억 달러를 넘어섰습니다.
 
삼성물산은 사우디아라비아 사우디전력청(SEC)이 발주한 라빅2 민자발전 프로젝트를 12억 1400만 달러에 수주했는데요, 이로써 해외수주 역대 최고액인 125억 달러를 달성하면서 대한민국 건설사에 새로운 금자탑을 쌓아 올리게 되었습니다.

 

[라빅2 조감도]


라빅2 민자발전 프로젝트는 사우디아라비아 제 2도시인 제다에서 북쪽으로150㎞ 떨어져 있는 라빅에 총 발전용량 2100MW급 가스복합화력을 건설하는 민자발전 프로젝트입니다. 삼성물산은 사우디아라비아 발전업체인 아크와 파워인터내셔널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번 프로젝트를 수주했습니다.

 

 

EPC(설계·조달·시공)수행은 물론 지분투자를 통해 사업 기획 및 개발과 향후 관리 운영까지 동시에 수행, 다양한 수익 모델을 확보할 전망이며 올해 공사를 시작해 2017년 6월에 준공을 마치고 실제 운영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라빅2 복합화력은 사우디전력청이 발주한 4번째 민자발전 프로젝트로 삼성물산은 세계최대 가스복합화력인 쿠라야 민자발전 EPC 수행에 이어 터키 키리칼레 민자발전 우선 협상대상자 선정, 라빅2 복합화력 수주로 민자발전사업에 있어 글로벌 위치를 확고하게 점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한편 삼성물산은 올해 해외시장에서 싱가포르 초고층 탄종파가 빌딩(5억4200만 달러), 호주 로이힐 광산프로젝트(58억 5600만 달러),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메트로(22억 달러), 사우디아라비아 라빅2 민자발전(12억 1400만 달러), 카타르 도하 메트로(7억 달러) 등 안정적인 수익성과 글로벌 위상을 확고히 할 수 있는 대규모 프로젝트를 다수 수주해 주목받고 있습니다.

 

 

 

여기에 호주와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싱가포르, 몽골, 모로코 등 선진국과 신흥 성장국을 중심으로 시장 다변화는 물론 마이닝과 철도, 발전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수주를 바탕으로 안정적인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진정한 글로벌 건설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는 삼성물산, 계속 이런 반가운 소식을 들려드릴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습니다 :)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