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에서 회사생활을 시작했다는 이유로

근무할 당시의 연애담을 얘기달라는 요청을 받았지만..

저의 해외근무기간은 2000년에서 2005년 7월 ,

집사람을 처음 만난 건 2005년 8월..

 

달콤한 낭만적인 얘기를 써내려갔다간

집사람이 알면 한번 버럭 하실테고,

삐지신 분 달래는데 적지않은 시간과 노력이

소요될 것이고...

 

아무일도 없었다고 하면 저를 아는 모든 분이

저를 거짓말쟁이로 몰아갈 것이고..

 

뜨거운 감자를 덥석 입에 물고서는 ㅎㅎㅎ

                               사진은 한 때 세계 최고층 높이였던 타이페이의 101빌딩입니다.
                                          이곳에서의 기억이 새록새록 하군요..^^;

 

얘기도 그렇지만, 4세대 LTE 서비스가 시작되는

2011. 7. 1일에 당시의 해외생활을 얘기하자면

128K/bps 인터넷 속도가 제일 빠르고 고가인

서비스를 체험하던 무렵이라

Unitel이 인터넷 전화 상용서비스를 막 시작했지만,

울림 및 연결상태가 좋지 않아 사용불가하던....

그래서 한달에 전화비용으로 백만원을 넘기던

호랑이 담배피던 시절 얘기를 하자니...

 

제 몸에서 퀘퀘한 곰팡이 냄새가 자꾸 나는 듯 해서

킁킁거리게 된다는...

 

전화비도 전화비이지만, 휴가를 내서 한국에 1박 2일로

와서 부모님에게 알리지도 뵙지도 못하고 돌아갔던 

철없던 일도 있었습니다. (실제 1박 2일이지만, 체류시간은 20시간 남짓)

 

Time이 부족해서 Money로 메꿀 수 밖에 없었던...

 

선배님들 얘기를 들으면

'난 선본지 세번만에 결혼했다.'

'실제로 주 7일 근무를 해서 이 사람이 아니면 결혼하지

 못할 거 같아서 매달렸다.'라는 얘기를 많이 하십니다. 


ㅎㅎ
사실 해외 근무자라서 건설회사 작원에게만 해당되는

얘기는 아닌 듯 하고, 자기 일에 열정을 가지고 있어서

게다가 긴박한 상황이 계속되는 경우라면

 

'시간을 Money로 메꾸실 수 밖에 없을 듯 합니다.'

 

제일 중요한 것은 함께하는 시간이지만...

그 시간에 대한 이해를 요청하기 위해서......


하지만 그 바탕에는 무엇보다도 신뢰와 사랑은 필수일 겁니다. ㅎㅎ

 

P.S : 2005년 7월에 귀국하고 나서, 본사에서 근무하게 되었지만

       지금의 집사람도 서울에 있었지만

       업무 특성상 출장이 잦아 해외근무와 별다른 상태가 지속되었던 같습니다.

       그런데, 집사람은 가끔.... 우리가 연애를 오래하고 애틋한 감정을

       지속할 수 있었던 이유는 서로 해외 출장이 잦아 서울에서 볼 수 있었던

       짧은 시간을 기다리는 설레임과 헤어지는 아쉬움의 깊이가

       깊을 수 있었다고 인상을 쓰곤 합니다. ㅎㅎㅎ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건설 부문 홈페이지 페이스북 대학생 기자단 블로그 전사 홈페이지 영문 뉴스룸 링크드인 유튜브 상단으로